시간은 없고, 잘하고는 싶고

시간은 없고, 잘하고는 싶고

자주 가는 책방에서 발견한 책이다. 자리를 잡고 앉아서 책을 읽다보니 “사야겠어!” 라는 생각에 충동적으로 구입했다.

yes24에서 일하는 10년차 직장인의 글인데 회사생활만 담은 글이 아닌 한 사람으로서의 글 이였다. 회사 일도 잘하고 싶고, 육아도 잘하고 싶고, 자신의 시간도 잘 보내고 싶어하는 균형을 맞추려는 사람의 에세이.

완독을 하고나서는 ‘시간은 없고, 잘하고는 싶고’책을 발견했다는 것 자체가 굉장히 기뻤다. 내 안이 채워지는 느낌이 들었고, 힘을 얻은 느낌이 들었다. 작가의 생각이 내가 생각하는 것과 비슷해서 놀랍기도 했다. ‘머리말’과 ‘후기’부분까지 다 읽었는데 마지막 부분에 제일 인상깊은 문장이 있었다.

생각만으로 삶이 깊어지는 것은 아니지만, 생각 없이는 깊어질 수 없으므로, 가족에 대해서, 일에 대해서, 세상과 동료 시민에 대해서 나는 더 깊게 생각하는 사람이 되고 싶다. 생각해볼 것들에 대해 생각하는 모습. 이게 내가 원하는 내 모습이다.

Share this post